EXHIBITIONS
2021. 5월 28일(금) – 6.5일(토), 9일간
EXHIBITIONS
2021. 5월 28일(금) – 6.5일(토), 9일간
LIFE GOES ON
1층. Dutch Design
2층. Joyful hybrid home
외부 거리디자인
특별기획관 1. 나무로
특별기획관 2. 헤펠레코리아
주 제 관

#1 Dutch Design 기획전

한국-네델란드 수교 60주년을 맞이한 2021년!

강남인테리어디자인위크와 네델란드 대사관은 이번 행사를 통해 한국에 많이 알려지지 않았던
더치디자인을 소개하는 특별 기획관과 함께 네델란드 디자이너의 디자인 철학을 소개하는
더치디자인 웨비나를 기획했다.

코로나로 인해 해외여행이 힘든 시민들에게 “잠시나마 네델란드로의 여행”이란
컨셉으로 공간을 구성한다.

이미 한국에 진출해 있는 네델란드 브랜드 뿐만 아니라
이번 강남인테리어디자인위크를 통해 최초로 선보이는 디자인 제품들도 소개될 예정이다.

Dutch Design

MARKANT

몇년전부터 북유럽의 국가들의 오피스 환경에는 재미있는 변화가 보인다.
일을 하면서 가볍게 운동까지 함께 할 수 있는 운동기능이 탑재된 오피스 테이블이다.

네델란드 브랜드 Markant에서는 다이나믹 워킹 데스크를 주제관에 전시하여
국내 고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Pepe Heykoop

또한, 최근 여러 나라에서 환경을 배려한 지속가능한 디자인이 주목을 받고 있다.

종이라는 소재를 활용한 의자와 화병은 네덜란드의 한 금융인이 인도 주재원으로 근무하던 중
빈곤의 본질적인 문제를 더치 디자인의 힘으로 깨뜨려보고자 하는 사회적 기업 프로젝트로 시작됐다.

곧 바로 네덜란드 디자이너 페페 헤이콥과 함께 친환경 종이 소재에 인도 여성들의 바느질을 더해
빈 병을 아름다운 화병으로 바꾸는 오브제 화병 커버를 만들어냈다.
유리병, 실증난 화병, 플라스틱 병도 종이 옷을 입히면 새로운 인테리어 아이템으로 새로 태어난다.
착한 디자인의 힘을 믿고 환경을 살리는 제품은 더치디자인하우스의 철학과 매치된다.

Hendrick

네덜란드 디자이너 헨드릭은 하루에도 수십 톤씩 버려지는
플라스틱 페트병을 보고 환경의 위협을 느꼈다.

그녀는 정제된 폐플라스틱 원료를 얇은 종이 두께의 스톤 페이퍼로 재탄생 시키고
네덜란드 감성을 듬뿍 담은 디자인을 담아 접을 수 있는 화병, 화분을 만들어 냈다.

그녀의 작품은 네덜란드 정부와 지자체에서 실시하는 Sustainability 철학과 일치하며
많은 도시에서 전시되고 판매되었다.

특히 세계적인 디자인 축제, 아인트호벤 디자인위크에 여러 차례 소개 되면서
차세대 더치 디자이너로 명성을 높여가고 있다.

Marcel Wanders

금세기를 대표하는 네덜란드의 디자인 거장이자
암스테르담 마르셀반더스 스튜디오의 아트디렉터인
마르셀 반더스가 디자인한 카펠리니 Big Shadow도
장디자인아트의 전시 협찬으로 이번 특별기획관에서 만나볼 수 있다.

IXXI

마지막으로 네델란드 디자인 월데코 익시도 함께한다.

기존의 월데코가 설치와 제거, 벽 손상, 무게와 같은 문제점을 가졌다면
익시는 그 문제를 해결하며 다른 차원의 창의적인 월 데코를 소개한다.

익시는 100% 네덜란드에서 태어나고 완성된다.
여러분만의 무궁무진한 세계를 익시로 마음껏 표현하고 만들어보길 바란다.

Dutch Design

MARKANT

몇년전부터 북유럽의 국가들의 오피스 환경에는 재미있는 변화가
보인다. 일을 하면서 가볍게 운동까지 함께 할 수 있는 운동기능이
탑재된 오피스 테이블이다.

네델란드 브랜드 Markant에서는 다이나믹 워킹 데스크를
주제관에 전시하여 국내 고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Pepe Heykoop

또한, 최근 여러 나라에서 환경을 배려한
지속가능한 디자인이 주목을 받고 있다.

종이라는 소재를 활용한 의자와 화병은
네덜란드의 한 금융인이 인도 주재원으로 근무하던 중
빈곤의 본질적인 문제를 더치 디자인의 힘으로
깨뜨려보고자 하는 사회적 기업 프로젝트로 시작됐다.

곧 바로 네덜란드 디자이너 페페 헤이콥과 함께
친환경 종이 소재에 인도 여성들의 바느질을 더해
빈 병을 아름다운 화병으로 바꾸는 오브제 화병 커버를 만들어냈다.
유리병, 실증난 화병, 플라스틱 병도 종이 옷을 입히면
새로운 인테리어 아이템으로 새로 태어난다.
착한 디자인의 힘을 믿고 환경을 살리는 제품은
더치디자인하우스의 철학과 매치된다.

Hendrick

네덜란드 디자이너 헨드릭은 하루에도 수십 톤씩 버려지는
플라스틱 페트병을 보고 환경의 위협을 느꼈다.

그녀는 정제된 폐플라스틱 원료를 얇은 종이 두께의
스톤 페이퍼로 재탄생 시키고 네덜란드 감성을 듬뿍 담은
디자인을 담아 접을 수 있는 화병, 화분을 만들어 냈다.

그녀의 작품은 네덜란드 정부와 지자체에서 실시하는
Sustainability 철학과 일치하며
많은 도시에서 전시되고 판매되었다.

특히 세계적인 디자인 축제, 아인트호벤 디자인위크에
여러 차례 소개 되면서
차세대 더치 디자이너로 명성을 높여가고 있다.

Marcel Wanders

금세기를 대표하는 네덜란드의 디자인 거장이자
암스테르담 마르셀반더스 스튜디오의 아트디렉터인
마르셀 반더스가 디자인한 카펠리니 Big Shadow도
장디자인아트의 전시 협찬으로 이번 특별기획관에서 만나볼 수 있다.

IXXI

마지막으로 네델란드 디자인 월데코 익시도 함께한다.

기존의 월데코가 설치와 제거, 벽 손상, 무게와 같은 문제점을 가졌다면
익시는 그 문제를 해결하며 다른 차원의 창의적인 월 데코를 소개한다.

익시는 100% 네덜란드에서 태어나고 완성된다.
여러분만의 무궁무진한 세계를 익시로 마음껏 표현하고 만들어보길 바란다.